'가짜뉴스'는 범죄입니다.

회전근개 통증

안녕하세요, 오늘은 회전근개 통증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일상 생활에서 팔을 많이 사용하는 만큼 그 중요성을 간과하게 되는 관절부위가 있습니다. 바로 어깨인데, 우리 몸에서 유일하게 360도 회전이 가능한 곳입니다. 이는 명칭 그대로 ‘회전’을 가능하게 해준다고 해서 ‘회전근개’라 이름 붙여진, 4개의 힘줄이 사방에서 우리의 어깨를 지탱해주는 덕분입니다. 물론 단단한 뼈나 근육이 아닌 힘줄이기 때문에 그만큼 탈이 나기도 쉬운 것이 사실입니다. 


갑작스러운 어깨통증이 느껴지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오십견(유착성 관절낭염)’을 의심하게 됩니다.
하지만 어깨통증은 오십견이 아닌 ‘회전근개 파열’로 인해 나타나는 경우가 대부분인 것으로 보고됩니다. 회전근개가 찢어진 상태를 일컫는 회전근개 파열은 중년층의 어깨 질환의 68%를 차지하고 있지만 친숙하지 않은 이름과 간헐적인 통증, 운동제한이 부분적이라는 이유로 대수롭지 않게 넘겨버리는 경우가 종종 발생합니다. 또한 증상이 오십견과 비슷하기 때문에 시간이 지나면 저절로 낫겠지 하고 방치하는 경우도 흔합니다. 하지만 회전근개 파열은 방치하게 되면 손상부위가 점점 커져 수술로도 봉합할 수 없고 변성된 힘줄이 안으로 말려들어가 결국엔 팔을 사용할 수 없게 될 수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됩니다. 회전근개 파열의 대표적인 증상은 팔을 올리는 과정에서 통증이 발생하다가 완전히 올리면 소실되기도 합니다. 

회전근개 파열의 진단을 위해서는 단순 방사선 촬영, 관절 초음파 검사 및 MRI 검사를 시행해 회전근개 힘줄 파열의 정도, 회전근개 근육의 지방성 퇴화 등을 봅니다. 어깨 통증이 처음 발생한 회전근개 파열의 초기에 증상을 치료하게 되면 약물치료, 물리치료나, 체외충격파 등의 비수술적 치료로도 통증을 충분히 개선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비수술적 치료로도 상태가 나아지지 않거나 회전근개의 파열이 다소 심한 경우에는 관절내시경을 이용한 힘줄 봉합술로 어깨 통증을 제거할 수 있습니다.
 

회전근개 치료후 수동적으로 천천히 관절 범위를 키우는 운동을 시작해서 통증이 없어지는 시점에서 어깨 관절 주위 근력 강화 운동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합니다. 회전근개 파열의 재발을 막기 위해서는 과도한 노동이나 격한 운동은 수술 후 6개월 정도 지난 다음 하는 것이 좋습니다. 운동 전에는 항상 충분한 준비운동과 스트레칭을 해줘 그동안 쌓인 어깨근육의 긴장을 풀어주는 것이 좋습니다.
 
그럼 건강한 한주 되세요.
2
0
이 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버튼을 클릭, 공유하세요!
이 글을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톡에 공유하기! 다른 소셜네트워크에도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