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멜번 기생충 상영관 확인하기 - 멜버른 기생충 호이츠 - 멜번 기생충 빌리지

호주의 도시별 자연재해

  • 간단 설명
    지난달 서호주는 사이클론이 강타했고 많은 지역 주민들이 대피를 했다. 영토가 광대한 호주에서 자연재해는 호주인들을 당혹스럽게 만든다. 천둥번개, 우박, 홍수, 산불, 토네이도, 가뭄, 지진 등 다양한 호주의 자연 재해에 대하여 알아본다.
 
 
 
 
 
 
 
 
 
빅토리아 산불 Bushfires
자연적으로 발생하는 산불은 폭염과 강풍에 불씨가 시작되어 막대한 손실을 일으킨다. 2009년에도 빅토리아에는 동시다발적으로 400여곳 불이 나는 큰 화제가 있었다.
 
뉴사우스 웨일즈 우박 Hailstorms
지난해 말에도 손바닥 만한 크기의 우박이 내린 시드니. 기습 우박으로 8천만 달러 손실이 났다. 천둥 번개를 동반하며 도시를 강타한다.
 
브리즈번, 골드코스트 사이클론 Cyclones
매년 적도 부근에서 불어오는 열대성 태풍 사이클론으로 퀸즈랜드는 많은 이재민과 금전적 손실이 발생한다. 특히 저지대인 브리즈번은 홍수가 도시 전체에 발생한다.
 
서호주 홍수 Floods
서호주 또한 홍수가 대단하다. 올해 초에도 초대형 사이클론 트레버가 상륙해 수출 항만 운영이 중단되고 철광산업 수출에 막대한 영향을 끼쳤다.
 
퍼스 폭풍우  storms
퍼스에는 폭우를 동반한 폭풍이 불어 닥친다. 장마 전선이 형성되고 폭우주의보가 내려진다. 겨울철에 뇌우를 동반한 폭풍우가 지나간다. 오랜 장마는 홍수를 불러온다.
 
애들레이드 지진 Earthquakes 
지진에 안전지대란 없다. 호주 내에도 지진 가능성을 가진 단층 선들이 존재한다. 2012년 남호주에서는 규모 6.1 강진이 발생했다. 

 
태그: 호주, 멜번, 시드니, 애들레이드, 퍼스,  브리즈번, 홍수, 자연, 재해, 피해, 장마, 지진, 폭우, 우박, 강풍, 손해, 자연재해, 도시, 시티
 
 
 
0
0
이 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버튼을 클릭, 공유하세요!
이 글을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